구리시의회 의원

 의원 사진1
  • 시정질문

    • 시정질문

시정질문

홈 > 시정질문 > 시정질문

시정질문 글보기
제목 갈매지식산업센터 건립사업 공고를 늦게 낸 이유와 랜드마크타워 건립사업 진행이 안 되는 이유는?
질문의원 김광수 일자 2019.11.22(금)
회의록 제291회 제3차 본회의 바로가기
갈매지식센터 건립 사업은 시의회에서 의결 승인 된 지 2개월이 넘도록 사업 공모자 공고를 못하다가 지난 11월 8일이 돼서야 공고를 낸 이유가 무엇인지 답변 바랍니다.
그리고 랜드마크타워 건립 사업은 부지 현물출자를 작년 12월에 출자 동의해 주었는데 아직까지 사업 진행이 안 되는 이유가 무엇인지 답변 바랍니다.
답변자 시장 안승남 일자 2019.12.03
회의록 제291회 제5차 본회의 바로가기
존경하는 김광수의원님께서 질의하신 갈매지식산업센터 건립사업 및 구리 랜드마크 타워 건립사업에 대하여 답변 드리겠습니다.
우리 시에서 구리도시공사를 설립한 목적 중에는 부족한 시 재원으로는 사업 추진이 불가한 대규모 지역개발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설립했습니다.
2012년 9월 20일 도시공사를 설립한 이래 전임 시장들께서도 갈매지식산업센터 건립사업이나 구리 랜드마크 타워 건립사업 부지를 개발하겠다고 시민들께 공약을 하셨으나 잘 이행되지 않은 것은 아마 우리 모든 분들이 잘 알고 계실 겁니다.
갈매지식사업센터 건립사업과 구리 랜드마크 타워 건립사업은 민선 7기 공약사업으로 우리 시에서 처음으로 도시공사가 설립한 이래 최초로 민간사업자 공모를 통해 민관합동 개발방식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수천억 원 이상의 재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지역개발사업입니다.
상기 2개의 대규모 지역개발사업의 추진을 위하여 시의회에서는 갈매지식산업센터 건립사업은 도시공사가 민간사업자와 합동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출자 동의안을 의결해 주셨습니다.
구리 랜드마크 타워 건립사업은 사업부지를 도시공사에 자본금으로 현물 출자를 동의를 해 주셔서 도시공사가 지역개발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된 점에 대해서 이 자리를 빌어 구리시의회의 모든 의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갈매지식산업센터 건립사업은 제가 의회에 와서 8월에 동의안을 의결해 주셔야 한다고 부탁을 드려서 의회에서는 지난 9월 3일 도시공사 타 법인 출자 동의안을 의결해 주셔서 PF사업 민간사업자 공모를 추진하려고 하였으나 본 사업이 구리시와 도시공사에서 처음으로 추진하는 대규모 지역개발사업인 만큼 옛날 속담에도 ‘돌다리도 두드려 보고 건너라’라는 심정으로 본 사업과 유사한 개발사업의 PF 대출 시장의 동향, 인근의 경쟁 지식산업센터 건립 진행상황 분석 등 신중을 기하기 위해 예상보다 2개월가량 더 소요되고 있습니다.
11월 8일 민간사업자 공모를 통해 11월 19일 사전 참가 의향서를 받아본 결과 유수한 22개의 업체가 참여 의사를 밝힌 만큼 사업 추진은 잘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구리 랜드마크 타워 건립사업의 사업부지는 우리 시의 중심지로 신설되는 별내선 전철역과의 연결과 더불어 여성·노인회관의 경우 여성회관이 별도로 건립되어 이주하게 됨에 따라 노인회관만 남게 되어 랜드마크 타워 사업부지와 인접하고 있는 청소년수련관, 구리등기소, 인창동 119안전센터, 노인회관 등을 복합적으로 동시에 개발하고 지하철 8호선 환승센터와 연계선 등을 신중히 검토하기 위하여 다소의 시간이 소요되게 되었습니다.
검토 결과 본 사업과 사업부지가 인접하고 있는 공공기관 등을 동시에 복합적으로 개발하는 것은 사업기간이 장기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어 우선 구리 랜드마크 타워 건립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고 이번 정례회가 끝나는 대로 사업 추진 계획과 타 법인 출자 동의안을 시의회에 보고한 후 갈매지식산업센터 건립사업과 같이 민간사업자 공모를 거쳐 내년에는 행정안전부에 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지난 9월에 시민과의 대화 행사 때 시민들께 밝힌 바와 같이 우리 시에서 추진하는 대규모 지역개발사업은 공정하고 투명한 심사가 될 수 있도록 민간사업자 사업계획 발표회에 시민들께서 입회하에 진행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아무쪼록 의원님들께서 걱정하시는 일이 없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습니다.